2016 구글플레이 누적 매출 약 2조 9백억 원…매출 25.0% ↑, 다운로드 10.1% ↓

Posted · Add Comment
mi2016googleplay

- 연 매출 200억 원 이상 대박 게임, 전년대비 73% 증가
- RPG의 시장 점유율 상승, 캐주얼 게임 밀어내고 카지노 장르 신규 진입
- IP게임, 전체 매출의 21% 차지… 2017년 더 성장할 것으로 전망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 앱 인텔리전스 플랫폼인 모바일인덱스(www.mobileindex.com)가 ‘2016년 구글플레이 게임 카테고리 총결산 보고서’를 30일 발표했다. 아이지에이웍스는 결제 유저들의 특성을 더 면밀히 파악하기 위해, 결제 유저 대상의 모바일 게임 이용현황 관리 서비스인 ‘나는 게이머다’와 협업했다. 이에 따라, 이번 보고서에서는 시장 규모, 장르, 출시 동향 등 모바일 게임 시장의 전반적인 현황과 함께 고과금 유저(User)에 대한 상세한 분석 등을 확인할 수 있다.

 

2016img01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구글플레이 누적 매출은 약 2조 9백억 원이다. 약 1조 7천억 원으로 집계된 2015년에 비해 25% 성장한 반면, 다운로드 수는 전년대비 10.1% 감소한 950만건으로 나타났다. 다운로드 수가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매출이 증가한 이유는 구글플레이 게임 시장이 소수의 고과금 유저가 매출을 견인하는 RPG 중심으로 성장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2016img02

매출 구간별 앱 분포를 살펴보면, 연 200억 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한 ‘대박게임’은 2015년 15개에서 2016년 26개로 전년대비 73% 증가했다. 특히, 연 매출 200억 원에서 500억 원 규모의 게임이 2015년 8개에서 2016년에는 20개로 증가하며 큰 상승세를 보였다. 연 매출 50억에서 200억 원 규모의 게임 역시 전년대비 26% 증가하며 29개를 기록했다.

 

또한 매출 순위 11위부터 100위까지의 중위권 게임 매출이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전체 매출에서 중위권 게임의 매출 기여도는 30.5%로 전년대비 2.4% 포인트 증가했다. 자세히 살펴보면, 매출 순위 50위의 일평균 매출은 2015년 860만 원에서 2016년 1,220만 원으로 41.9% 증가하였으며, 매출 순위 100위의 일평균 매출 역시 2015년에는 300만 원이었던 반면, 2016년에는 전년대비 50% 증가한 450만 원을 기록했다.

 

2016img03

2016년 장르별 매출 기여도를 살펴보면, RPG 장르의 시장 점유율이 54.8%를 기록하며 전년대비 5.3% 포인트 증가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보드게임 역시 ‘모두의마블’의 선전으로 전년대비 2.1% 포인트 증가한 10.9%의 시장 점유율로 RPG 장르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반면, 지난해 2위였던 전략 장르를 비롯해 퍼즐, 액션 등 대부분 장르의 시장 점유율은 전년대비 20% 내외 하락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밖에도, 2016년에는 ‘피망포커: 카지노 로얄’, ‘애니팡 포커 for Kakao’ 등 카지노 장르가 캐주얼 게임을 밀어내고 상위 10위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렸다.

 

2016img04

IP게임 시장의 성장도 눈여겨볼만 하다. 2016년 출시된 IP게임의 수는 2015년보다 100% 증가한 30개다. 2016년 구글플레이에 출시된 게임 13,800여 개의 0.22%에 불과한 적은 수지만, IP 게임의 누적 매출은 구글플레이 누적 매출의 21%를 차지하며 강세를 보이고 있다.

 

매출 상위권 게임을 살펴보면, ‘뮤오리진’, ‘프렌즈팝 for Kakao’, ‘MARVEL 퓨처파이터’등 2015년에 출시된 상위 IP 게임들이 2016년에도 매출 상위권을 유지하는 편으로 나타났다. 또한 2016년 12월에 출시된 ‘리지니2 레볼루션’과 ‘리니지 레드나이츠’의 영향으로 IP 게임 매출이 급상승하였으며, 이러한 상승세는 2017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IP 종류 중에서는 온라인 게임, 웹툰/만화, 캐릭터 기반의 IP 게임들이 계속해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리니지2 레볼루션’, ‘뮤오리진’ 등 온라인 게임 기반의 IP 게임들의 매출은 2,760억원을 기록하며 가장 높았다. 그 뒤를 이어 ‘원피스’, ‘MARVEL’, ‘갓 오브 하이스쿨’ 등 웹툰/만화 기반 IP와 ‘카카오프렌즈’ 등 캐릭터 기반 IP 게임들의 매출이 높았다. 또한 위에 나열된 온라인 및 웹툰/만화 기반의 게임 6개가 전체 IP 게임 시장 매출의 79%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보고서는 위 내용 외에도 구글플레이 게임 매출·다운로드 추이, 규모 분석, 장르별 분석, 퍼블리셔· 게임 순위, 신규 게임 출시 동향, 시장 전망 등 2016년 구글플레이 게임 카테고리의 주요 데이터들을 담고 있다. 보고서 전문은 아이지에이웍스 블로그(blog.igaworks.com)에서 다운로드 할 수 있다.

 

download

 

 

[모바일인덱스 www.mobileindex.com] 모바일 인덱스는 ‘모바일 앱 인텔리전스 플랫폼’으로, 모바일 게임 시장 전반의 흐름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통계·인사이트 등 주요 정보를 제공한다. 자료의 80% 이상을 회원가입 및 결제 없이 이용할 수 있으며, 결제가 필요한 프리미엄 정보도 기존 시장 가격의 절반 이하에 제공하는 등 정보 접근성이 높은 것이 강점이다. 또한 기존 해외 서비스에서는 확인할 수 없는 시장 점유율과 순위 통계 등 차별화된 정보를 편리한 UX로 제공한다.

 

[나는 게이머다 iamgamer.userworks.co.kr] ‘나는 게이머다’는 고액 결제 유저를 위한 게임 이용현황 관리 서비스 앱이다. 유저의 게임 결제 내역을 바탕으로 소비경향과 게임 패턴을 분석해주고, 시스템 최적화와 추천 게임까지 보여준다. 지난 4월 말 안드로이드 출시 이후 현재까지 31만여 명이 가입했으며, 이 중 결제 경험이 있는 유저는 70% 이상이다. 또한 이들의 모바일 게임 결제 금액은 총 1천 5백억 원, 월간 결제금액은 약 125억 원에 달한다. 이렇듯 모바일 게임 참여가 활발하고 결제율이 높은 유저들이 한데 모여 매우 효과적인 게임 마케팅 수단으로 자리잡고 있다.

Jayoung Jeong

Jayoung Jeong

IGAWorks의 PR을 맡고 있습니다.
cassie@igaworks.com | brunch.co.kr/@jayoungjeong
Jayoung Jeong